(한경닷컴 김하나 기자)한화건설은 필리핀 현장에서 수해 복구를 위한 재해지원금 10만달러(약 1억 520만원)를 INC(필리핀기독교재단)와 필리핀 적십자사에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한화건설은 현재 필리핀에서 세계최대 규모(올림픽 체조경기장 3배)의 돔 공연장 건립을 위한 아레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필리핀 태풍 피해의 심각성을 고려해 현지에서 재해지원금을 전달했다.

한화건설은 지난해에도 한화그룹 봉사단과 함께 김승연 회장의 사회공헌철학인 ‘함께 멀리‘ 정신을 모토로 태풍 피해가 심각했던 전국 30여 곳을 찾아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