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수시설관련 환경부로부터 신기술 인증 획득
공기단축, 공사비 절감, 건설부지 최소화 등 장점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건설업과 전자 업계의 협업이 확대되고 있다. 기존에는 아파트와 오피스빌딩 등에서 협업을 통해 건설이 진화해 왔다면, 최근에는 영역을 넓히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LG전자와 약 2년여간의 공동 연구를 통해 환경부로부터 정수분야 신기술 인증을 획득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인증받은 신기술은 '관내응집을 이용하여 플록(Floc)형성 효율을 개선시킨 막여과 정수처리 기술'이다.
이 신기술의 특징은 취수한 물과 응집제가 배관 순환과정에서 결합해 생긴 플록을 배관 끝부분 유기막을 통해 제거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취수 →약품처리 → 혼화 →응집 →침전 →여과로로 이뤄지는 정수 처리 공정을 취수 →약품처리 →순환 배관 →여과로 공정으로 단순화 할 수 있게 됐다. 공기단축, 공사비 절감, 정수설비 건설부지 최소화 할 수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앞으로 추진하는 국내외 정수시설관련 사업에 이 신기술을 적극 적용할 방침"이라며 "LG전자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막여과 정수처리 기술 개발을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