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에서 12억달러 민자발전 공사 수주로
“지역 다변화를 통한 안정 성장기반 마련”평가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삼성물산이 1조 3000억 규모의 발전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국내 건설사 최초로 연간 해외수주액 125억 달러를 넘어섰다.

삼성물산은 사우디아라비아 사우디전력청(SEC)이 발주한 라빅2 민자발전 프로젝트를 12억 1400만 달러에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라빅2 민자발전 프로젝트는 사우디아라비아 제 2도시인 제다에서 북쪽으로150㎞ 떨어져 있는 라빅에 총 발전용량 2100MW급 가스복합화력을 건설하는 것이다. 삼성물산은 사우디아라비아 발전업체인 아크와 파워인터내셔널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번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삼성물산은 이번 프로젝트에 설계·조달·시공 뿐 만 아니라 지분투자를 통해 사업 기획 및 개발과 향후 관리 운영까지 동시에 수행, 다양한 수익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라빅2 화력발전소는 올해 공사를 시작해 2017년 6월에 준공을 마치고 실제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삼성물산은 올해 해외시장에서 싱가포르 초고층 탄종파가 빌딩(5억4200만 달러), 호주 로이힐 광산프로젝트(58억 5600만 달러),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메트로(22억 달러), 사우디아라비아 라빅2 민자발전(12억 1400만 달러), 카타르 도하 메트로(7억 달러) 등 대규모 공사를 잇따라 따내며 연간 최고수주액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호주와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싱가포르, 몽골, 모로코 등 선진국과 신흥 성장국을 중심으로 시장 다변화는 물론 마이닝과 철도, 발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수주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고 덧붙였다.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