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효진 기자 ] 네이버는 모바일 중고장터 앱 '번개장터'를 서비스하는 '퀵켓'의 지분 51%를 인수했다고 29일 밝혔다.

'번개장터'는 스타트업 기업 퀵켓이 2010년 10월 런칭한 서비스다. 11월 말 현재 누적 다운로드 250만, 누적 회원수 150만, 누적 등록 물품 수 1300만건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네이버는 퀵켓의 지분 51%를 인수하며 최대 주주로 등극했다.
다만 네이버 측은 퀵켓 경영진의 경영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하는 것은 물론, 번개장터 서비스에 필요한 채팅, 검색 등의 인프라와 기술 지원 등 자사가 보유한 서비스 노하우 및 전자상거래 관련 사업 경험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김상헌 대표는 "네이버는 과거부터 꾸준히 M&A를 통해 성장해 온 회사로, 일년에 한 두건씩 지속적으로 M&A를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네이버는 앞으로도 중소·벤처기업과의 지속적인 협력으로 국내시장에서 이들 서비스를 확대하고, 이를 통해 국내 시장을 지키는 것은 물론 필요한 경우 벤처기업의 해외진출까지 지원하는 서포터로서의 역할을 함으로써 벤처 생태계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효진 기자 ji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