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이미지와 우수한 사업조건으로 시공사 선정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롯데건설이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에 위치한 흑석8구역 주택 재개발 사업을 수주했다.

흑석8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조합은 임시총회에서 롯데건설을 시공자로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흑석8구역 조합이 새로운 시공사를 선정함으로써 흑석뉴타운 사업추진도 탄력을 받게됐다.
이 사업은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232-55번지 일대에 지하4층, 지상23층 규모의 아파트 7개 동을 짓는다. 전용면적 59~107㎡의 분양아파트 442가구와 39~52㎡의 임대아파트 91가구가 지어질 예정이다. 533가구(임대91가구 포함) 중 270가구가 일반 분양으로 이뤄지며 총 도급액은 1033억원이다.

흑석8구역은 지하철 9호선 흑석역이 10분내로 도보이동이 가능하다. 중앙대학교 병원, 전통시장, 한강공원 등 생활편의시설이 근접해있다. 단지 위 아래, 맞은 편에 중대부속초등학교, 은로초등학교, 중대부속중학교가 있다. 중앙대학교, 숭실대학교 등 학교, 문화시설이 많아 교육환경이 우수하다.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