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라주 Al Faw 신항만 공사의 일부로 15.85km 길이의 서측 방파제 조성
방파제 배후단지 및 컨테이너 터미널 등 후속공사 수주 기대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대우건설(6,090190 -3.03%)은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에서 약 6억9333만 달러(약 7360억 원)의 방파제 건설 공사를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8월 7억 달러 규모의 이라크 AKKAS 천연가스 시설 수주에 이어 또다시 대형 토목공사를 수주했다.

이라크 항만청(GCPI ; General Company for Ports of Iraq)에서 발주한 이번 공사는 이라크 남부 바스라 주 Al Faw 지역에 조성되는 신항만 사업 중 15.85km 길이의 사석방파제 공사다. 준설작업과 사석/피복석 공급 및 설치, Core-Loc 거치 및 상치콘크리트 타설 등이 주요 공종이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30개월이다.

이번 사업은 이라크에서 유일하게 바다와 접해 있는 바스라주의 Al Faw 항만을 개발하는 대규모 사업의 일부 공사다. 이라크 정부는 터키 및 인근국가간 연결 철도와 연계 개발하여 Al Faw항을 세계 12대 항만으로 만들 계획을 가지고 있다. 때문에 향후 연결 철로, 컨테이너 터미널, Dry Bulk 터미널, 배후 단지 및 해군기지 조성 등의 대형 후속 공사가 잇따를 전망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항만공사 수주는 대우건설의 기술력과 보유 중인 해상장비를 활용한 가격경쟁력으로 설계/가격 심사 모두에서 국내외 유명 건설사들의 경쟁을 꺾고 수주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