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랑카위 세계적인 관광허브로 개발예정
쌍용건설 말레이시아 국책사업 참여

쌍용건설이 랑카위(Langkawi)를 세계적인 관광허브로 개발하는 말레이시아 정부 국책사업의 첫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말레이시아 서북쪽 104개의 섬으로 구성된 랑카위는 태국 푸켓 바로 남단에 위치한 지리적 장점을 갖추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 지정된 생태공원 등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랑카위를 발리, 모나코 등 국제적인 해양관광지를 능가하는 관광허브로 키울 방침이다.

쌍용건설은 랑카위 개발 첫 프로젝트이자 시공사로 참여하는 ‘세인트 레지스(St. Regis) 호텔 랑카위 & 컨벤션 센터’기공식을 현지에서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기공식에는 말레이시아 나집(Najib) 수상과 재무부 제2장관 등 정부 관계자와 조병제 한국대사, 피터 손닥(Peter Sondakh) 라자왈리 회장, 시공사인 쌍용건설 김석준 회장 등 관련 인사 약 350여명이 참석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2015년 3월, 6성급 호텔과 컨벤션 센터로 구성된 세인트 레지스 랑카위 호텔 & 컨벤션 센터가 완공되면 ‘2015 아세안 서밋+3(ASEAN SUMMIT+3)’의 공식행사 장소로 사용할 예정이다. 각국 정상의 숙소로 활용해 랑카위에 대한 세계인의 이목을 끈다는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의 발주처는 인도네시아 굴지의 라자왈리(Rajawali) 그룹이다. 쌍용건설은 올해 7월 이 프로젝트의 기초토목 공사를 수주해 착공하면서 본 공사에 대한 설계 컨설팅과 기술지원 등을 동시에 진행했다. 계약 확정 된 1억 달러 외에도 추가공사에 대한 협상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