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외국인 임직원 가족 한국 전통문화 체험
한국어강좌 및 생활 지원센터 운영하며 외국인 직원 정착 도와

삼성물산은 서울 서초동 본사에 근무하는 외국인 임직원과 가족을 중심으로 한국문화의 이해를 돕는‘2013 삼성물산 가을소풍 나들이’ 행사를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80여명의 삼성물산 외국인 직원과 가족이 참여했다. 경기 이천에 위치한 김장 체험마을을 방문해 송편 빚기 및 김치 담그기 체험을 비롯해 한복입기 체험과 투호, 널뛰기 등 전통놀이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한국 전통문화 체험행사 외에도 업무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외국인 대상 기초한국어 강좌 및 외국인 생활 지원센터를 운영해 오고 있다”며 “올해 전체 수주의 70% 이상을 해외에서 거두고 있는 만큼 해외 현장과 기업에서 사업수행 경험이 풍부한 외국인 직원들이 근무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