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모로부터 맞아 숨진 소녀 이모(8)양이 갈비뼈 24개 중 16개가 부러질 정도로 가혹한 폭력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결정적 사인도 당시 부러진 갈비뼈가 폐를 찌른데 따른 것으로 부검 결과 밝혀졌다.

울산 울주경찰서는 30일 40대 계모 박모(40·여)씨가 "학교 소풍을 보내달라"는 딸 이모(8)양을 때려 숨지게 한 사건과 관련, 이같은 부검 결과를 발표했다. 박씨는 지난 24일 오전 11시쯤 집에서 이양이 거짓말을 한다는 이유로 소풍을 가고 싶다는 딸의 머리와 가슴 등을 주먹과 발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양은 옆구리 부위 폭행으로 양쪽 갈비뼈 16개가 골절됐고, 이 때 부러진 뼈가 폐를 찌르면서 숨을 거둔 것으로 파악됐다.

박씨는 가혹한 폭행 뒤 이양의 몸에 든 멍을 빼기 위해 따뜻한 물을 채운 욕조에 넣었다.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면 멍이 빨리 빠진다는 점을 이용한 것이다. 이양은 결국 겁에 질린 채 호흡 곤란과 피하 출혈로 의식을 잃고 욕조 속에서 숨졌다.

박씨는 당초 "목욕하던 딸이 욕조에 빠져 숨졌다"고 112에 거짓 신고를 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