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당 3만2600원, 보통주 1472만주 발행
SK건설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유상증자를 실시한다.

SK건설은 기존 주주를 대상으로 하는 48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보통주 1472만3927주를 신주 발행가액 3만2600원에 발행하고, 1주당 신주배정주식수는 약 0.66주다.

이번 유상증자에 모든 주주가 참여하게 되면 현재 총 2362만8271주인 SK건설 주식은 모두 3835만2198주로 늘어나게 된다. 신주배정 기준일은 11월9일이며 청약은 12월 4~5일 양일간 진행된다. 주금 납입일은 12월9일이다.

현재 SK건설 최대주주는 SK㈜와 SK케미칼 등으로 지분율이 각각 40.02%, 25.42%다.

SK건설 관계자는 "이번 유상증자는 2013년 영업손실로 인한 재무구조 악화 문제를 개선해나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며 “안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조기에 턴어라운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