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601가구 모집에 총 3508명 청약, 평균 5.83 대 1
천안시 주택청약제도 실시 이래 1순위(당해지역) 마감은 최초

(주)신영과 대우건설이 충남 천안시 서북구 불당동 아산탕정지구 내 1-A4 블록에 선보인 ‘천안 불당 지웰 푸르지오’ 가 천안시 주택청약제도 실시 이래 처음으로 1순위(당해지역) 청약에서 전 가구를 마감했다.

2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천안 불당 지웰 푸르지오’ 는 이달 24일 1순위 청약에서 특별공급을 제외한 601가구 모집에 3,508명이 접수해 5.83대 1의 평균경쟁률을 기록했다. 주택 유형 중 전용 84㎡ A가 173가구 모집에 2,280명 몰려 13.18 대 1의 최고 경쟁률을 나타냈다.
이명범 신영 이사는 “‘천안의 강남’이라 불릴 정도로 교육 및 생활환경이 우수한 불당신도시의 입지적 장점과 우수한 상품적 특성 때문에 성공적인 청약경쟁률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며 “대부분 실수요자 위주로 청약이 이뤄지면서 계약률도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당첨자 발표는 이달 31일이며 11월 5일부터 7일까지 계약을 받을 예정이다. <분양 문의 (041)555-5200>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