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억 달러 규모 ‘AEON Mall BSD City’ 프로젝트 수주
해외 건축 분야 싱가폴 이어 인도네시아 첫 진출

GS건설은 10일 인도네시아에서 총 공사금액 1억4000만달러(약 1500억원) 규모의 쇼핑몰 센터 신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공사는 일본 최대의 유통그룹인 이온몰(AEON Mall) 과 현지 시나르 마스 랜드(Sinar Mas Land) 의 합자회사(JV, Joint Venture)인 ‘PTAMSL Indonesia’ 사가 발주한 ‘AEON Mall BSD City’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남서부 외곽에 위치한 BSD(Bumi Serpong Damai, 현재 시나르 마스사가 개발 중인 신도시) 시내에 들어서는 지상 5층 규모의 쇼핑몰 신축 공사로, 쇼핑몰과 극장, 편의시설 등이 들어선다. 공사기간은 약 19개월로 2015년 개관 예정이다. 수주 금액은 약 1억4000만달러로 일본 3개 업체와 함께 입찰해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 공사는 GS건설이 이온몰에서 발주한 쇼핑몰의 두 번째 연속 수주로 이는 현재 수행 중인 캄보디아 이온몰에서의 시공 능력을 인정받은 결과로 볼 수 있다는 게 GS건설 관계자의 설명이다.
GS건설은 지난해부터 싱가폴을 해외토건(토목+건축) 시장 확대의 교두보라는 전략을 세우고 GS건설의 취약 분야였던 해외 토건 부문을 강화하고 있다. 현재 GS건설은 싱가폴에서만 8개의 토건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이를 토대로 동남아 시장을 점차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지난 달 베트남에서 약 2400억원 규모의 밤콩 브릿지 프로젝트를 수주한 데 이어, 이번 프로젝트 수주로 90년대 이후 인도네시아에 건축 분야 첫 진출이란 성과를 냈다.

임충희 GS건설 건축·주택사업본부장은 "그 동안 해외 플랜트 사업 위주였으나 해외 토건 사업의 점진적 확대를 통해 해외 사업의 공종 간 균형을 맞춰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