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 프랜차이즈 전문기업 김가네(회장 김용만)가 만든 새 브랜드 ‘파크볼(ParkBall)226’이 오는 10월 3일 학여울역 SETEC에서 개막하는 제30회 프랜차이즈산업박람회에 참가한다.

파크볼226은 맛과 가격, 분위기를 모두 갖춘 신개념 또밥, 밥버거 전문점이다. ‘파크볼226’은 ‘공원에서 즐기는 맛있는 한끼 아이디어’를 테마로, 테이크아웃에 최적화된 간단한 아이디어 메뉴를 지향한다.

또 ‘226’은 2명이 2가지의 메뉴를 주문해도 6000원 이하인 착한가격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다양한 고객층을 확보할 수 있는 부담 없는 가격에, 칼로리는 낮추고 영양은 높인 메뉴로 새로운 외식 시장을 열고 있다.

주메뉴는 또띠아에 채소와 고기를 넣은 멕시코의 브리또를 한국적인 맛으로 재탄생시킨 이색 메뉴 ‘또밥’과 밥과 밥 사이에 다양한 속재료를 넣어 푸짐하고 맛있게 즐길 수 있는 한국식 라이스버거인 ‘밥버거’다. 김가네의 노하우가 담겨있는 즉석제조 시스템으로 재료의 맛을 그대로 살렸다는 것.


20여종의 또밥과 밥버거 외에 테이크아웃형 덮밥과 우동, 건강죽 등 다채로운 간편 메뉴도 판매하고 있다.

파크볼226 관계자는 “파크볼226은 엄선된 국내산 재료를 선별하고 착한 가격에 맛과 영양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데다 다양한 메뉴 라인을 선보이고 있어 고객 만족도가 높다”고 전했다.

파크볼226은 박람회 기간 중 계약자 선착순 20명에게 가맹비 300만원의 면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소자본 창업 아이템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테이크아웃형 밥버거 전문점 파크볼226은 이외에도 다양한 박람회 행사와 시식회를 통해 브랜드를 알릴 계획이다.

한경닷컴 정현영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