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지 주변으로 한강이 있는 아파트들은 오래전부터 늘 관심의 대상이었다.

강변 공원에서 여가를 즐기는 등 쾌적한 환경의 인프라는 물론 수요가 꾸준해 시세도 잘 떨어지지 않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이런 단지 중 초역세권의 교통여건과 브랜드 가치까지 더해져 진정한 한강 프리미엄이라고 말할 수 있는 아파트가 있다. 바로 대우건설이 마포구 합정동에 분양중인 ‘마포 한강 푸르지오’이다.
지하6층~지상37층 2개동, 전용면적 84~137㎡의 총 198가구 규모로 지하2층~지상2층은 상업시설이, 지상3층 옥상정원과 휘트니스센터 등의 주민 편의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며 특히 2,6호선 환승역인 합정역이 단지 지하로 직접 연결된다.

분양가 또한 합리적이어서 인근의 주상복합 분양가보다 3.3㎡당 1000만원 가량 저렴하며, 중도금 전액 무이자, 발코니확장 및 시스템에어컨 무상제공 등의 혜택을 갖춰, 실수요자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84㎡타입의 경우 조기 분양완료 되었고 119㎡와 137㎡타입의 잔여세대를 선착순 분양중이다. 계약금 2000만원 정액제를 실시해 수요자의 초기부담을 낮추었다. 입주예정은 2015년 4월이며, 합정역 현장 옆 분양사무소에서 상담을 받고 있다.

문의 : 02-337-5377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