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 장애인 종합복지관 관원들과 사랑 나눔 행사
송편 절편 전 만들어 인근 50여 가구 소외계층에게 전달

한화건설(대표이사 이근포)은 한가위를 맞아 지난 11일 서울 성동 장애인 종합복지관에서 ‘송편 만들기‘ 행사를 벌였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한화건설 이근포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 50여명이 참석해 복지관 관원들과 함께 송편과 절편, 전 등의 추석음식을 만들어 인근지역 50여 가구의 소외계층에게 전달했다.

행사에 참석한 이근포 대표이사는 “임직원들과 함께하는 명절 나눔 행사가 외로운 이웃들에게 작은 기쁨이 됐으면 좋겠다”며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이웃과 함께 성장하는 기업으로서의 책임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화건설은 2006년부터 성동 장애인 종합복지관과 인연을 맺고 장애아동지원사업과 월 1회 이상 임직원들의 자원 활동을 펼치며 복지관 아이들의 사회진출을 위한 교육과 재활활동을 돕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