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11월 강동구 내 최고 높이 지상 45층 랜드마크 아파트 공급
지하철 5호선 강동역과 연결, 강변북로·외곽순환도로 인접

삼성물산이 서울 강동구 일대에 중소형으로 이뤄진 초고층 랜드마크 아파트를 분양한다.

삼성물산은 오는 11월 서울시 강동구 천호동 448 일대 2만3632㎡(7156평) 부지에 지하 5층 ~ 지상 45층 규모 아파트 3개동, 오피스 1개동, 판매시설, 공동시설 등으로 이뤄진 초고층 아파트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전용 59~84㎡의 총 999가구(펜트하우스 151·155㎡ 12가구 포함)로 이뤄졌다. 주택형 별로는 전용 △59㎡ 231가구 △84㎡ 756가구 △151㎡ 6가구 △155㎡ 6가구 등이다. 전체 가구의 99%가 중소형으로 구성돼 있다.

단지는 지하철 5호선 강동역 1번출구가 단지와 직접 연결돼 있다. 도심권, 강남권 등 서울 주요 업무지역까지 30분 내 이동이 가능하다. 여기에 올림픽대로 진입로(1㎞), 외곽순환고속도로 상일IC(4㎞) 등의 도로망도 가까이 있어 도심 및 수도권외곽으로 진출입이 수월하다. 단지가 들어서는 강동구 천호동 일대는 물류, 유통, 상업 중심지로 탈바꿈시키는 선비즈시티(Sun Biz City 천호·성내 재정비촉진지구) 27만 7100㎡가 개발될 예정이다.

단지는 구성에서 개방감을 높였다. 한강, 올림픽공원, 길동생태공원 등 다양한 조망권을 갖췄다. 세계 최고 높이의 ‘버즈칼리파’ 시공기술력을 바탕으로 강동구 최고 높이인 지상 45층, 149m 높이로 설계돼 지역내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교육과 생활편의시설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삼성물산의 교실 및 강당 등 증축지원을 받은 천동초와 혁신학교로 선정된 동신중을 걸어서 통학이 가능하다. 방이동 학원가와도 가깝다. 현대백화점, 이마트, 2001아울렛, 강동구청, 관공서 등이 가깝고 잠실 및 천호동 상권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실내는 그동안 주상복합의 단점을 극복한 아파트 평면을 도입했다. 거실 2면창 설계로 채광 및 조망권을 극대화 했고 슬라이딩 발코니창호 적용으로 통풍문제를 해결했다. 천정고를 10㎝ 높인 2.4m로 높여 개방감을 극대화 했다. 현관 대형 수납장, 전용면적에 포함되지 않는 붙박이장 등 제공해 공간 활용성을 높였다.

또 휘트니스센터, GX룸, 사우나, 골프연습장, 독서실, 문고, 연회장, 실버라운지, 게스트룸, 클럽하우스, 키즈룸, 코인세탁실, 탁구장, 노래방 등의 다양한 고급커뮤니티시설과 원패스 시스템, 래미안유비쿼터스 보안시스템, 전자경비시스템 등 호텔급 보안시스템을 갖췄다.

입주는 오는 2017년 7월 예정이다. (02)403-3060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