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은 인천 송도사옥에서 다문화가족과 함께 ‘추석맞이 음식문화 축제’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인천지역 다문화가족 60여명을 비롯해 인천 YWCA, 포스코에너지, 포스코ICT, 포스코글로벌R&D센터 직원들로 구성된 포스코패밀리 인천봉사단원 등 1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이번 행사는 포스코패밀리 임직원들의 급여 1% 나눔 기부를 통해 조성된 기금으로 진행됐다.

행사에 참여한 다문화가족과 포스코패밀리 봉사단은 함께 조를 이루어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추석 대표음식인 송편과 함께 필리핀, 몽골, 일본, 중국 등 다문화 국가의 대표 명절음식을 손수 만들었다. 각자 만든 음식을 소개하고, 함께 시식하면서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에 참가한 중국출신 다문화가족 장경나씨(34세)는“오랫동안 한국에 살면서도 직접 송편을 만들어 볼 기회가 없었는데, 시부모님께 명절 음식을 맛 보여드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포스코패밀리 인천봉사단은 지난 2011년부터 다문화가족과 함께하는 김장담그기 활동을 시작으로 이주여성을 위한 직업역량 강화 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