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보호관찰소 성남지소(성남보호관찰소) 기습 이전에 반발하는 분당지역 학부모들이 9일 보호관찰소 직원 출근 저지에 나섰다.

성남보호관찰소 이전 반대를 위한 학부모 범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서현동 성남보호관찰소 입주 건물 앞에서 연좌 농성을 벌이며 출근을 막았다.

같은 건물에 입주한 일반 업체 직원은 신분을 확인하고 들여보냈다.

학부모들은 보호관찰소 입주 다음날인 5일부터 보호관찰소 앞에서 밤샘 농성을 시작했으며 이날 오전 인파는 1000명을 넘어섰다.

참가 지역도 인근 서현·이매동 뿐 아니라 수내·정자·야탑·구미·백현동 등 분당 전역으로 확대돼 50여개 학부모가 참여했다.

흰색 상의와 마스크를 쓴 학부모들이 입구는 물론 건물 주변을 에워싸고 침묵 농성을 벌였다.

보호관찰소 직원 20여명은 건물에 접근하지 못하고 인근에서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이에 따라 보호관찰소 업무가 사실상 중단돼 1500여 보호관찰 및 사회봉사명령 대상자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이들과 별도로, 학부모 1600여명은 이날 오전 8시께부터 전세버스 33대를 타고 정부 과천청사로 가 법무부를 상대로 보호관찰소 이전을 촉구하는 집회를 벌였다.

성남보호관찰소는 지난 4일 새벽 수정구 수진3동에서 분당구 서현동으로 기습 이전했다.

학부모들은 "사전 협의나 공지 없이 분당신도시 한복판이자 청소년 문화공간에 보호관찰소가 '도둑이사'해 아이들이 범죄에 노출됐다"며 이전 원천 무효를 주장했다.

한편 새누리당 의원들은 법무부 장관과 만나 이와 관련해 긴급 당·정협의를 가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 이종훈 의원은 9일 자신의 블로그에 "이종훈 의원(분당갑), 전하진 의원(분당 을)이 오전 10시 당 대표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성남보호관찰소 문제의 심각성을 설명하고 당 차원의 강력한 대처를 요구한 결과 오후 2시에 법무부 장관을 만나 긴급 당·정협의를 갖는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