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지하철 최초1천만 인시 무재해 달성 도심지하철 현장
4년 연속 안전대상 수상…싱가포르서만 3,600만 인시 무재해
쌍용건설이 시공 뿐 아니라 안전 관리에서도 세계적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쌍용건설은 싱가포르 안전대상 시상식 (ASAC 2013)에서 쌍용건설이 시공 중인 도심지하철 (DTL) 2단계 921 현장이 대상 (Champion)을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상은 싱가포르 육상교통청 (LTA)이 발주해 현재 시공 중인 모든 현장을 치밀하게 평가해 수여하는 안전 관련 최고 권위의 상이다.

올해는 100여 개 현장 가운데 단 4개 현장이 최우수상에 선정되며 대상 후보에 올랐다. 쌍용건설이 최종 영예를 안았다. 2009년 6월 착공한 도심지하철 현장은 공사구간이 1㎞에 불과하지만 현존하는 모든 지하철 공법 (NATM, TBM, Open Cut)이 적용되는 고난도 구간이다.
일 최대 출력 인원도 독일, 호주, 중국, 인도, 방글라데시, 필리핀 등 16개국 1200명에 달한다. 언어와 문화가 다른 근로자들이 2교대로 24시간 공사를 수행했음에도 지난 7월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 사상 최초로 무재해 1000만 인시를 달성한 바 있다.

쌍용건설은 싱가포르, 이라크 등 8개국에서 16건 약 3조 원의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싱가포르에서는 2010년 4월 이후 6개 현장서 3600만 인시 무재해 기록을 이어 가고 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