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 2층~지상 32층 총10개동, 전용면적 59~95㎡, 총 1463가구 공급
평촌역 바로 앞 핵심입지, 평촌 스마트스퀘어와 연계된 대형 복합단지
포스코건설은 평촌에서 1463 가구의 대단지 아파트를 오는 11월 공급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평촌 더샵’은 지하 2층~지상 32층, 10개동으로 조성된다. 전용면적 59~95㎡로 총 1463가구로 구성된다. 2002년 ‘더샵’ 브랜드 런칭 후 평촌에서 처음으로 공급되는 아파트이다.

‘평촌 더샵’은 복합첨단산업단지인 평촌 스마트스퀘어’ 단지 내에 위치하게 된다. 지하철 4호선 평촌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어 대중교통이 편리하다. 과천대로·외곽순환도로 등을 통한 강남 접근성도 용이하다. 초중고등학교를 도보로 통학 할 수 있으며 단지 북측에 학의천이 있어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평촌 스마트스퀘어에는 2015년말(예정)까지 대한전선 본사를 비롯해 LG 유플러스, 프로텍, 휴비츠 등 IT와 BT관련 기업이 들어올 예정이다. 안양시는 평촌 스마트스퀘어 조성 사업이 완료되는 2015년말(예정)에는 약 5조2000억원의 생산유발과 5만6000여명에 이르는 고용창출 효과가 유발될 것으로 전망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평촌 더샵은 주거 선호도가 높은 평촌에 더샵 브랜드로 처음 공급된다는 점과 복합첨단산업단지인 평촌스마트스퀘어 내에 위치한다는 점에서 벌써부터 고객들의 관심이 매우 높다”며 “첨단 설계와 시스템을 적용해 평촌을 대표할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평촌 더샵’ 모델하우스는 평촌 스마트스퀘어 사업부지내에 조성될 예정이다. <분양문의 (031)476-8850>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