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한남 ‘더 힐’ 분양 이후 첫 대단지 분양
전체 가구 중 97%가 전용 67~84㎡ 중소형 공급
6억 이하 주택으로 전세대 5년간 양도세 감면 혜택
신세계복합쇼핑몰 삼성고덕산업단지 KTX 등 각종 개발 호재 몰려
평택 지역 최대 규모 단지로 리조트형 커뮤니티 시설 갖춰

금호건설이 5년 만에 처음으로 대단지 아파트를 분양한다. 지난 2009년 서울 한남동 ‘한남 더 힐’ 분양 이후 5년 만에 첫 대단지 아파트 분양이라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 아파트는 경기도 평택시 용이동 일대에 전용면적 67~113㎡ 총 2215가구의 대단지로 구성된다. 수요자의 선호도가 높은 전용 67~84㎡의 중소형 가구가 전체의 97%인 2143가구로 구성됐다. 4·1 부동산대책에 따라 2013년까지 계약하는 가구에 대해서는 5년간 양도세 감면 혜택이 적용된다. 전 가구가 남향 위주로 배치돼 채광이 좋으며 4베이, 알파룸 등을 적용한 신평면 설계도 특징적이다.

단지에서 4만5000㎡의 어린이공원과 근린공원을 비롯한 소사벌 전경의 조망이 가능하다. 또한 단일 브랜드의 최대단지에 걸맞게 입주민의 편의를 위해 평택 최대규모의 리조트형 커뮤니티시설도 조성된다. 사우나 시설과 함께 호텔식 게스트룸이 들어오고 골프연습장, 다목적룸, 대형 독서실, 탁구장, 멀티미디어실, 스튜디오, 코인세탁실, 키즈카페, 휘트니스센터 등도 갖춰진다. 단지 인근에는 백화점, 대형마트, 영화관, 키즈파크 등을 갖춘 신세계복합쇼핑몰이 조성될 예정이다.

용이초교, 평택대학교 등 교육시설이 가깝고 지구 내 초등학교, 중학교 부지가 있어 향후 교육환경은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수도권 접근성도 양호하다는 평가다. 경부고속도로 안성 IC와 국도38호선이 인접해 있어 수도권 접근이 편리하고 1번 국도를 이용해 오산과 수원 등 인근 도시 접근이 편리하기 때문이다. 수서∼평택을 오가는 KTX 지제역이 2015년 완공될 예정인데 이렇게 되면 20분대면 서울에 접근할 수 있게 된다.

각종 호재도 평택 지역에 몰려 있다. 평택지역은 삼성고덕단지, LG 산업단지, 신세계 복합쇼핑몰 및 미군부대 이전, KTX 평택역 신설 등 여러 가지 개발 계획이 예정돼 있다.

금호건설 분양 관계자는 “평택에 단일단지로는 최대규모인 2215가구를 조기에 공급해 개발호재로 인한 전세난을 해결하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분양 문의 1899-2215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