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이 국내 전통주 시장 활성화를 위한 도우미로 나선다.

신세계백화점은 22일 본점 문화홀에서 ‘한국 전통주 진흥협회’와 양해각서(MOU)를 맺고 전통주 판매 활성화와 중소 주조장과 동반성장에 나선다고 밝혔다.

신세계백화점은 앞으로 국내 시장에서 한국 전통주 문화의 위상을 높이는 동시에 잘 알려지지 않은 지역 중소 주조장에서 생산되는 전통주의 판로 확보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은 먼저 라벨과 용기, 포장박스 등을 새롭게 디자인하는 등 전통주에 새로운 옷을 입혀 경쟁력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도자기 위주의 고풍스런 디자인 탓에 전통주가 명절이나 어른을 찾아뵐 때 드리는 선물용으로만 선택이 한정될 수 있다는 단점을 보완하겠다는 복안이다.

전통주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전통주가 가지고 있는 색상이나 도수, 원료 등을 분석해 이에 걸맞는 새로운 용기와 라벨, 포장박스 등의 젊은 감각의 디자인을 개발해 적용, 전통주가 지닌 고유의 특색과 장점을 최대한 강조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저도주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최근 경향을 반영해 과실수와 약주를 중심으로 20여 개 상품을 선정해 우선적으로 상품화하고 이후 한국 전통주 진흥협회와 각 지역자치단체 조합의 추천을 받아 개발 범위를 넓혀 나가기로 했다.

기본 디자인 이외에 해외 수출용 패키지와 캠핑용 패키지도 별도로 개발, 전통주가 더 많은 고객들에게 소개될 수 있는 기회도 넓혀나갈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이달부터 본격적인 디자인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며 이르면 내년 5월 첫 상품을 출시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MOU가 전통주 브랜드와 실질적인 동반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도 함께 이뤄진다.

먼저 이번에 개발되는 모든 디자인을 한국 전통주 진흥협회에 재능 기부한다. 이로써 각 전통주 브랜드들은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대형 유통업체를 제외한 호텔, 음식점 등에 납품하는 모든 제품에 이번에 개발되는 디자인을 사용할 수 있게 됐으며 활용폭이 커지는 만큼 효과 역시 배가될 것으로 기대된다.

판로 확대를 위한 매장도 넓히기로 했다.

신세계백화점은 내년으로 예정된 본점 식품관 리뉴얼 공사 시 현재 와인 매장 한 켠에 운영되고 있는 전통주 매장을 대폭 확대해 별도 매장으로 독립해 운영하는 한편, 시음회 등을 통해 전통주 관련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해 더욱 많은 소비자들이 전통주를 접할 수 있는 기회도 확대할 예정이다.

장재영 신세계백화점 대표는 "디자인을 개발해 기부하는 것은 상품의 근본적 경쟁력 강화를 통해 새로운 가치창출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이전과는 다른 형태의 동반 성장 모델"이라며 “앞으로 전통주 시장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MOU 체결에 앞서 전통주 세계화를 지원하기 위한 ‘대한민국 전통주 서포터스 출범식’도 함께 열렸다.새누리당 윤명희 의원을 위원장으로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여야 국회의원과, 장재영 신세계백화점 대표 등이 서포터스로 참여했다.

이들은 앞으로 우리나라의 전통주 문화가 UNSEC0 세계 문화 유산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과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윤명희 의원은 이날 축사를 통해 “전통주가 가진 많은 장점에도 불구하고 아직 우리나라에서도 대중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현실”이라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전통주가 국내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사랑 받는 또 하나의 한류 브랜드로 성장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정현영 기자 jh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