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 댓글의혹 사건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위의 19일 2차 청문회에서는 증인들의 새로운 증언과 함께 여야 공방 속에서 날 선 발언들이 쏟아졌다.

다음은 증인과 여야 의원의 주요 발언.

▲"선거 개입하라는 지시 받은 적 없다", "북한과 종북세력의 선전선동에 대응하는 목적으로 이뤄진 활동이었다" (국정원 여직원 김모씨, 국정원의 인터넷상 댓글 작업에 대해 해명하며)

▲"거짓말이다"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 국정원 여직원의 댓글 의혹 수사과정에서 김용판 당시 서울경찰청장으로부터 받은 전화가 '압수수색 신청을 하지 말라'는 전화였다고 밝히고 이 전화가 "격려 전화였다"는 김 전 청장의 해명은 거짓말이라고 반박하며)

▲"세금 내고 살아가는 제가 어디를 간들 범죄인가"(김상욱 전 국정원 직원, 국정원 여직원 미행 의혹을 부인하며)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인다고 만날 조작하니까 우리도 조작하는 줄 안다" (민주당 정청래 의원, 새누리당 김태흠 의원이 야당 의원들이 경찰 CCTV 영상을 조작했다고 주장한 것을 비판하며)

▲"저 차단막 뒤는 완전히 치외법권 지역" (민주당 신경민 의원, 국정원 직원 신원 보호를 위해 청문회장에 설치된 가림막을 지적하며)

▲"그림자 놀이를 하듯 그림자만 보인다" (신기남 특위 위원장, 국정원 직원들을 위해 설치된 청문회장 가림막이 완전히 밀폐돼 증인들의 실루엣만 보이는 점을 지적하며)

▲"광주의 경찰인가, 대한민국 경찰인가" (새누리당 조명철 의원, 경찰의 윗선 개입을 폭로한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에 대해 민주당이 '광주의 딸'이라고 거론한 점을 언급하며)

▲"노무현 대통령이 NLL 포기했냐, 아니냐가 제대로 된 몸통 아닌가"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 민주당의 김무성 권영세 증인 채택 요구에 반발하며)

▲"종북 얘기할 때 반론하는 분은 종북세력과 가까운 분이라고 이해할 수밖에 없다"(새누리당 이장우 의원, 통합진보당 이상규 의원 등이 '종북' 거론에 반발하자)

▲"막말 대마왕", "선구자" (민주당 정청래 의원, 새누리당 의원들이 막말하고 있다고 비판. 이장우 의원에 대해선 "선천적으로 구제불능"이라며 '선구자'로 지칭)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gatsb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