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병 환아 및 저개발 국가 아이들에게 손수 제작한 인형 전달

삼성물산이 자녀들의 방학기간을 맞아 임직원과 임직원 가족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인 ‘자녀와 함께하는 DIY 나눔 프로젝트’를 8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난치병 환아를 돕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삼성물산 직원들이 손수 모은 기금을 자녀와 함께 만든 곰 인형과 함께 전달했다.

삼성물산은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사랑의 집짓기'사업을 진행했다. 올해부터는 '드림 투모로우(Dream Tomorrow)'를 슬로건으로 다양한 지역사회 밀착형 프로그램을 기획해 실천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