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은 시공 중인 싱가포르 도심지하철 (DTL) 921 현장이 착공 50개월 만인 이달 초 싱가포르 지하철 최초로 무재해 1000만 인시 인증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싱가포르 지하철 무재해 최고 기록인 700만 인시를 훌쩍 뛰어넘은 대기록이다. 2016년 3월 완공 시점에는 약 1600만 인시 무재해라는 사상 초유의 진기록을 수립할 것으로 전망된다. 2009년 6월 착공한 이 현장은 공사구간이 1㎞에 불과하지만 지하철 공법이 다양하게 적용되고 있다.
원활한 교통 흐름 유지를 위해 지상의 10차선 도로와 폭 25m 운하를 약 50회나 이설하며 공사를 수행해야 하는 고난도 구간이다. 수주 당시 기술력 값이 포함된 m당 공사비가 약 7억 원, 총 7000억 원에 달했다.

쌍용건설은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파키스탄, 이라크 등 8개국에서 16건 약 3조 원의 공사를 진행 중이다. 싱가포르에서는 2010년 4월 이후 현재까지 6개 현장에서 약 3400만 인시 무재해 기록을 이어 오고 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