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성테크가 제주도내 화장품 제조공장을 설립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제품 생산에 들어간다.

금성테크는 제주시 아라동 일원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내 제조공장을 준공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화장품 제조업 등록을 신청 중이라고 7일 밝혔다.

금성테크 화장품 공장은 포장∙충진∙조제∙분석실험∙계량실 등 제조 및 연구 관련시설과 부대시설이 들어서 있으며 제품 개수 기준으로 연 300만개, 판매사 납품 가격 기준으로는 연간 150억원 수준의 제품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됐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회사는 또 제조∙생산외에 R&D(연구개발) 인력 확충을 위해 제주지역내 화장품 원료업체 연구원 출신 2명을 영입했다고 덧붙였다.

금성테크는 지난 7월 중국 중국 상원당(尙源堂)양자과학유한공사에 OEM(주문자표부착생산) 방식의 화장품 공급 등과 관련한 포괄 협약을 체결했으며 국내에서는 유명 중저가 브랜드 업체 및 글로벌 유통기업의 한국 지사 등지에 OEM 방식 제품 공급을 추진하고 있다.

금성테크 화장품 사업부문 김창호 총괄사장은 “다년 공급을 진행하고 있는 해외 및 국내 업체들의 수요를 맞추기 위해선 자체공장 운영이 필수적”이라며 “점차 설비 및 생산능력을 확대해 OEM 공급 및 자체브랜드 생산에 차질없이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