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5일부터 이틀간 회사 견학과 다양한 체험활동 경험

대우건설이 여름방학을 맞은 임직원 자녀를 초대해 회사 견학과 다양한 체험활동을 벌이는 ‘꿈나무 초대행사’를 진행했다.

초등학생 임직원 자녀 106명이 참가한 이번 행사는 지난 5일부터 1박 2일간 대우건설 본사와 강원도 휘닉스파크에서 진행됐다. 대우건설은 임직원과 임직원 가족의 자부심을 높이기 위해 2004년부터 매년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가족과 직접 휴가를 보내기 어려운 해외 현장 직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행사에 참여한 박현준(초등 5학년) 군은 “아빠가 모로코 현장에서 근무해 얼굴을 자주 못 봐 아쉬웠는데, 여기 와보니 이렇게 멋진 회사에서 일하시는 아빠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