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 3천~4천원선…부업으로 성행

중국에서 성인들의 '모유 마시기'가 유행처럼 번지면서 대도시에서 모유 거래가 성행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12일 전했다.

중국 랴오닝성 선양(瀋陽)에서 발행되는 심양만보(瀋陽晩報)는 시내에서 공공연하게 이뤄지는 모유 거래 현장을 취재해 실태를 보도했다.

한 때 모유를 직접 팔았다는 한 여성은 "선양에서 모유 거래가 시작된 것은 이미 반년이 넘었다"면서 "모유는 보통 성인들이 사서 마시며 신선한 것과 냉동한 것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보통 200㎖ 한 봉지에 20위안(3천700원)에 거래된다"고 말했다.

그녀는 신선한 모유는 2시간 이내의 것이고 냉동 모유는 3개월을 넘지 않은 것을 사고판다고 귀띔했다.

제보를 받은 기자가 구매자로 가장해 모유 판매 여성에게 연락하자 해당 여성은 생후 4개월가량 된 아기를 안고 약속 장소로 나왔다.

그녀는 "건강에 문제가 없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해 아기를 데려왔다"면서 "모유를 찾는 사람이 꾸준히 늘어 매일 3~5봉지를 쉽게 판다"고 말했다.
이어 기자에게 장기간 마실 것을 권하면서 신선한 모유와 냉동 모유 2봉지를 시세보다 싼 30위안(5천500원)에 팔았다.

신문은 모유 판매가 전업주부뿐만 아니라 간호사, 회사원, 상점 직원 등 직장에 다니는 여성들 사이에도 부업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모유를 팔고 있는 한 간호사는 "생후 7개월 된 아기가 있는데 모유를 다 먹지 못해 팔기 시작했다"면서 "모유 판매로 적잖은 부수입을 올릴 수 있고 부끄러운 일이라고 생각해 본적이 없다"고 말했다.

중국의 법률 전문가들을 현행법상 개인 간의 모유 거래가 위법하지는 않지만 사회도덕을 해치는 행위라며 우려를 표시했다.

중국의과대학의 한 전문가는 "간염이나 에이즈 등 전염성 질병은 모유를 통해서도 전파될 수 있으며 모유 제공 여성이 질병에 걸렸거나 항생제를 남용했을 경우 모유를 마신 사람도 건강을 위협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앞서 중국 남방도시보(南方都市報)는 최근 광둥성 선전(深천<土+川>)의 부유층 사이에 영양 보충을 위한 모유 마시기가 유행해 유모 중개회사까지 등장했으며 고객이 원하면 유모의 가슴에서 직접 모유를 먹을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선양연합뉴스) 신민재 특파원 smj@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