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사업 착공후 청사 새만금 현지로 이전

새만금개발청의 청사가 세종시로 확정됐으며 오는 9월12일부터 업무에 착수한다.

국토교통부는 12일 새만금위원회에 새만금개발청의 청사입지를 포함한 조직 및 예산계획 등 개청 준비현황을 보고했다.

새만금개발청은 국내 최대규모의 개발사업인 새만금사업을 총괄하는 조직으로 지난해 12월 제정된 새만금사업 추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차관급 중앙행정기관으로 설립된다.

그동안 논란이 됐던 청사 입지는 일단 세종시에 만드는 것으로 확정했다.

국토부는 지난 6월 관계기관과 전문가, 지자체 등을 대상으로 의견조사를 거친 결과 국토부와의 업무편의 등을 고려해 세종시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앞으로 새만금 주요 사업의 착공이 시작되는 등 사업이 본격화되는 시점에는 청사를 새만금 현장으로 이전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임시 청사가 들어설 곳은 세종시 1-5구역 복합커뮤니티 센터내 사무실로 세종청사와 가깝다.

개청일은 오는 9월12일로 정했다.

개발청은 앞으로 국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부처에서 개별적으로 추진해오던 새만금지구 내 명품복합도시 개발, 산업용지, 신재생 에너지용지, 관광·레저용지 등의 관련 업무를 전담, 추진하게 된다.

새만금개발청의 조직·예산은 안전행정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이달 말 확정될 전망이다.

국토부 박선호 새만금개발청설립준비단장은 "새만금개발청의 청사입지, 개청일 등이 확정됨에 따라 앞으로 개청 준비가 본격화될 것"이라며 "개청 이후 투자유치·개발전략 마련 등이 차질없이 수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sm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