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소속사 해명

'일베(일간베스트저장소)' 관련 논란에 휩싸인 크레용팝 소속사 해명이 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크레용팝은 22일 공식 트위터에 "오늘 여러분 노무노무 멋졌던거 알죠? 여러분 패션 탐난다능. 너무 귀여운 우리 팬들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 일부 누리꾼들은 크레용팝이 일베 유저가 아니냐는 주장을 제기하며 논란이 일어났다.

크레용팝이 쓴 '노무노무'라는 표현은 일베에서 故 노무현 대통령을 비하하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었던 것.
이에 크레용팝 소속사 대표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일베에 접속한 사실은 맞다"면서도 "콘셉트, 시기, 동향, 의견, 반응 등 정보 습득이었지 목적을 가지고 무엇을 조장하거나 분란을 일으키기 위해 특정 사이트에 접속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한 노이즈마케팅이 아니냐는 일각의 시선에 대해서는 "이제 시작하는 걸음마 단계로 뭘 노리고 조장할 여유가 없다. 방송 한 번 나가는 게 소원인 아이들이다. 모든 면에서 좀 더 깊이 있게 행동하며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같은 해명에도 과거 크레용팝 소속사 대표가 "어제 알게 된 불편한 진실. 모 멤버와 얘기 도중 하나의 이야기에 공감하며 낄낄거렸는데…갑자기 쏴 해지는 분위기. 그렇다 그 얘기는 일베에만 올라온 내용이라는 거", "오늘도 디씨와 일베에 크레용팝을 전도하는 분들께 감사를 전합니다"라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린 사실이 추가로 밝혀지면서 누리꾼들의 의혹은 꺼지지 않고 있다.

또한 크레용팝의 웨이가 공식 트위터에 "제가 쓴 인삿글에 오해가 발생해 회사 측에선 일단 삭제 처리하였다 들었습니다. 저는 그 사이트를 알지도 못하며 제가 평소 즐겨 쓰는 어투를 쓴 것 뿐입니다.. 시안견유시 불안견유불의라는 말이 있습니다. 오해 없으시길 바래요"라고 입장을 밝히면서 누리꾼들의 분노가 더욱더 치솟게 되었다.


시안견유시 불안견유불의 뜻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고 부처 눈에는 부처만 보인다"는 뜻으로 무학대사가 태조에게 한 말로 유명한 이야기다. 마치 누리꾼들에게 자신들의 잘못을 전가시키는 듯한 뉘앙스의 발언을 하며 문제를 크게 야기시키게 되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