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처리장 조성방안 놓고 무안군-전남개발공사 갈등
남악신도시(전남도청 소재지) 내 오룡지구 개발사업이 하수처리시설 문제로 무안군과 전남개발공사가 대립하면서 좌초될 위기에 놓여 있다.

12일 무안군과 전남개발공사에 따르면 2020년까지 599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남악신도시 개발 1단계 사업인 오룡지구는 올초 국토교통부의 개발계획 변경 승인에 따라 이달 중 착공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무안군과 전남개발공사가 사업비 75억원이 들어가는 하수처리장 조성 방안을 놓고 대립하면서 차질을 빚고 있다.

전남개발공사는 당초 계획대로 목포 남악하수처리장을 확장해 사용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개발공사 측은 “남악신도시 개발계획 수립 당시 수요예측을 통해 하루 4만8000을 처리할 수 있도록 남악하수처리장을 건립했다”며 “무안군의 요구대로 하수처리장을 신설하면 75억원의 추가비용뿐 아니라 시설 중복에 따른 예산 낭비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반면 무안군은 하수처리장 신설을 요구하고 있다. 무안군 담당자는 “남악하수처리장에서 하수처리를 할 경우 향후 예정된 추가 개발로 하수 수요 증가가 예상돼 대형 중계 펌프장 설치에 따른 막대한 이용료 폭탄이 우려된다”고 맞섰다.

이는 수천억원대의 남악신도시 개발이익금 배분을 놓고 벌이는 양측의 감정싸움이 자리하고 있다는 것이다. 무안군은 2000년 남악신도시 개발계획 수립 당시 전남도가 언급한 대로 개발이익금 40%를 무안군에 배분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이에 개발공사는 ‘남악신도시 개발사업 조례’에 따라 진행한 만큼 “한 푼도 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무안=최성국 기자 sk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