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의 고위 공무원단 3명 가운데 한 명은 영남권 출신인 것으로 나타나 지역편중 인사가 여전하다는 지적이 3일 제기됐다.

민주당 전략홍보본부장인 민병두 의원은 이날 국무조정실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중앙정부 17개부의 가급과 나급 고위공무원단(567명) 중 출신 지역이 파악된 421명 가운데 영남권 출신 인사 비중이 전체의 36.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영남 중에서도 대구·경북(TK) 지역 인사들의 비중이 20.4%를 차지했다. 부산·울산·경남(PK) 지역 인사 비율은 16.2%로 나타났다. 이어 서울 지역과 광주·전남 인사 비중이 각각 15.0%, 13.8%로 3, 4위를 차지했다. 대전·충남(9.7%), 전북(7.4%), 강원(6.2%), 충북(5.7%), 인천·경기(5.0%), 제주(0.7%) 순이었다.

567명의 고위공무원단 가운데 수도권 대학 출신은 467명으로 82.4%를 차지했다. 지방대학 출신은 95명으로 16.8%에 그쳤다. 특히 서울대(29.1%) 연세대(9.2%) 고려대(8.5%) 출신이 46.7%에 달했다.

출신 고교별로는 경북고(14명) 대전고(13명) 경기고·순천고(각각 11명), 서울고·청주고·검정고시(각각 10명) 순이었다. 남성이 538명으로 94.9%에 달했고, 여성은 29명으로 5.1%에 불과했다.

민 의원은 "2010년 이명박 정부의 고위공무원단 462명의 출신지 현황과 비교할 때 순위와 비율에 큰 변화가 없다" 면서 "박 대통령의 '인사 대탕평' 공약이 이행되지 않고 제3공화국 때부터 심화된 지역편중 인사가 시정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