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 121㎡형, 거실창과 주방창 맞통풍 구조
GS건설이 분양하는 ‘공덕파크자이’는 주상복합이지만 일반 아파트와 같은 실내 평면을 설계한 게 돋보인다는 평가다.

평면 구조가 아파트와 비슷해 기형적인 평면 구성으로 공간 활용도가 낮았던 주상복합의 단점을 커버했다는 설명이다. 분양 관계자는 “전용률도 주상복합 평균 수준인 75%로 양호하다”고 말했다.

거실창의 난간을 없애고 외부창의 하부를 고정해 난간의 역할을 하게끔 설계한 부분은 조망권과 안전성을 동시에 고려한 구성이다. 내부창의 경우에는 상하부 관계없이 모두 개방이 가능해 환기에 유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내부 벽지와 타일 마감에는 GS건설이 독자적으로 디자인한 문양의 벽지와 타일이 적용된다. 독자적인 문양의 내부 마감은 ‘자이’ 브랜드의 가치를 부각시키는 요소라는 게 분양 관계자의 설명이다.

지하철 합정역 근처에 마련된 모델하우스에는 전용 84㎡D1과 121㎡형의 유니트가 꾸며져 있다. 자녀방에 설치될 붙박이장은 화장대형 아동형 등 형태별로 선택할 수 있다.

전용 84㎡D1의 경우 거실-식탁-주방이 연결되는 LDK구조다. 아일랜드 식탁이 마련돼 간단한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거실에 비해 안방이 작은 편이다.


전용 121㎡은 거실과 방 4개, 화장실 2개로 구성된다. 일반 아파트와 유사한 평면이다. 주방에 창을 설치해 거실 창과 맞통풍 구조로 설계한 게 대표적이다. 대면형 아일랜드 주방은 주부 동선의 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고층에도 일반 분양물량을 배치한 주택형이기도 하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