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60,9006,600 -9.78%)은 20일 최근 싱가포르 건설부(BCA)가 주관한 싱가포르 BCA 건설대상(BCA Construction Excellence Award)에서 복합개발부문(Commercial & Mixed Development Buildings)과 주거부문(Residential Buildings)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2010년말 완공한 '원 셴튼웨이 빌딩(One Shentonway Building)'이 복합개발부문 대상을, 2011년 초 완공한 '파시르리스 콘도미니엄(Pasir Ris Condominium, Livia Condominium)'이 주거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또한 2011년 완공한 '아시아스퀘어타워 1'은 복합개발부문 우수상을 차지했다.

원 셴튼웨이 빌딩은 2007년 착공해 2010년 말 완공됐다. 최고 높이 50층, 총 2개동 341실 규모로 이루어진 건물로, 싱가포르 중심가인 셴튼 웨이에 위치한 초고층 건물이다. 수영장, 도서관, 편의점 등의 부대시설이 있으며, 옥상 정원이 있어 싱가포르의 중심지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파시르리스 콘도미니엄은 파시르 리스 그로브(Pasir Ris Grove) 지역에 지은 지상 15~16층 규모의 고급 아파트 10개동(724가구)으로, 2008년 하반기에 착공해 2011년 상반기에 완공됐다. 비슷한 시기에 건설한 ‘아시아스퀘어타워 1’은 싱가포르 업무 중심지구에 위치한 43층 높이의 건물이다.

현대건설은 이번에 출품한 3개 현장이 모두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으며, 이번 수상으로 BCA 건설대상에서 1997년 첫 대상 수상에 이어 총 12회 수상하게 됐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상으로 2011년부터 3년간 총 5개 현장이 수상하게 됐으며 이번 시상에서 유일하게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면서 "싱가포르에서 현대건설의 명성을 다시 한 번 확고히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싱가포르 BCA 건설대상은 싱가포르내 완공 시설물을 공공건물‧산업용 빌딩‧주거용 빌딩 등 총 7개 분야로 나누어 최고의 건축물에 수여하는 28년 전통의 건설 관련 상이다. BCA에서 시공품질, 안전, 기술력, 혁신성 등을 종합 평가해 선정한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