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공사비 7,590억원의 민자 LNG터미널 공사
GS건설, SK건설 54.15% 대 45.85% 비율로 공동 수주

GS건설이 4,110억원 규모의 LNG터미널 공사를 수주했다.

GS건설은 지난 14일 보령 LNG 터미널㈜가 발주한 7,590억원 규모의 민간자본 LNG터미널 공사를 SK건설과 공동 수주해 계약식을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수주 비율은 GS건설과 SK건설이 각각 54.15%, 45.85%다.

보령 LNG터미널은 충남 보령시 오천면의 보령 영보산업단지 내 108만㎡(약 33만평)의 부지에 세워지며 20만㎘짜리 LNG 저장탱크 3기와 4만5,000톤의 LPG 탱크, 기화설비 등 300만톤의 LNG를 처리할 수 있도록 지어진다. 공사기간은 2016년 9월까지 총 42개월이다.
GS건설 관계자는 “보령 LNG 터미널 공사를 수주하면서 정유뿐만 아니라 신성장 분야인 LNG 부문에서도 국내 최고의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며 “향후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LNG 플랜트 수주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령 LNG터미널㈜는 GS에너지와 SK E&S가 50대50의 자본으로 설립키로 한 회사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