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카르타 도심 6성급 20층 호텔, 48층 오피스 등
현재 8개국 15개 프로젝트 3조 시공 중

워크아웃(재무구조 개선작업)을 추진중인 쌍용건설이 인도네시아에서 6성급 세인트 레지스 호텔(St. Regis Hotel·조감도) 복합건물을 1억200만 달러(약 1121억원)에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 굴지의 라자왈리(Rajawali) 그룹과 호주의 투자사 등이 공동으로 발주했다. 20층 규모의 세인트 레지스 호텔과 48층 오피스, 5층 포디엄으로 구성됐다. 이달 중 착공해 약 26개월 후 자카르타 중심상업지구(CBD)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들어설 예정이다.

세인트 레지스 호텔은 웨스틴(Westin), 쉐라톤(Sheraton), 더블유(W) 등 세계적인 호텔을 운영 중인 ‘스타우드 호텔 & 리조트(Starwood Hotel & Resort)’ 그룹의 6성급 호텔 브랜드이다.
쌍용건설 해외사업 담당 백 휘 상무는 "최근 국내 건설업계의 해외 저가 수주가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는 상황이지만 고급건축 분야의 풍부한 시공실적과 기술력 그리고 발주처와 오랜 시간 이어온 신뢰를 바탕으로 수주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 프로젝트의 주요 발주처인 라자왈리(Rajawali) 그룹은 쌍용건설이 1991년 준공한 자카르타 그랜드 하얏트 호텔의 발주처 중 하나였다.

쌍용건설 해외부문은 최근 3년간 약 3000억 원의 유동성을 국내에 공급한 바 있다. 현재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인도, 파키스탄, 이라크 등 세계 8개국에서 15개 프로젝트 약 3조원의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