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하이시 당국은 11일(현지시간) 상하이에서 H7N9형 조류 인플루엔자(AI) 감염자 1명이 숨져 사망자가 33명으로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상하이 위생계획생육위는 1개월 전 H7N9형 AI에 걸려 현지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온 83세 여성환자가 전날 저녁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11월 오후 5시까지 상하이에선 모두 33건의 H7N9형 AI 감염사례가 발생했다.

이중 14명이 사망했고 15명은 건강을 회복해 퇴원했으며 나머지 4명은 아직 입원 중이다.

지난 3월 말 중국에서 처음 H7N9형 AI 환자가 생긴 이래 베이징과 상하이, 8개 성에서 사망자 33명을 포함해 총 130명이 H7N9형 AI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