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신종 조류 인플루엔자(AI)로 인한 가금류 사육업계 손실액이 400억 위안(약 7조2천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축산업협회는 지난 3월 신종 AI로 인한 감염 환자가 발생한 이래 최근까지의 손실액을 이같이 잠정 추산했다고 중국신문사가 11일 전했다.

이 협회는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가금류업계의 성수기에 이런 타격을 받은 점을 고려해 업계의 생산기반 보호 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닭을 비롯한 가금류 사육이나 가공을 하는 기업에 대한 보조금 등 재정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국 보건당국인 국가위생·계획생육(가족계획)위원회는 지난 6일까지 전국에서 신종 AI 감염자는 모두 129명, 사망자는 31명인 것으로 집계했다.

신규 감염자가 대체로 줄고는 있지만 남부에서는 확산세가 멎지 않고 있다.

(상하이연합뉴스) 한승호 특파원 h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