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연장 217km 철도 및 차량기지 건설공사…공사기간 30개월
몽골 인프라 시장 및 중동 철도시장에서 추가 수주 기대
삼성물산이 몽골 교통 인프라 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했다.

삼성물산은 몽골 철도청이 발주한 총연장 217km의 철도건설 공사의 계약을 마쳤다고 8일 밝혔다. 수주금액은 4억8300만 달러로 삼성물산이 단독으로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 남쪽 540㎞ 지점에 위치한 타반톨고이 광산에서 중국 국경지역까지 총 연장 217km의 철도 및 차량기지를 건설하는 공사다. 공사기간은 30개월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다수의 국내외 철도공사 수행 역량, 경쟁사와의 차별화된 기술제안, 최적의 공기 준수 방안 등을 제시해 발주처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몽골 자원의 본격적인 개발로 예상되는 각종 인프라 사업에 유리한 위치에 서게 됐다"고 전했다.

삼성물산은 작년 5월 울란바토르 샹그릴라 호텔 개발 프로젝트(2억7300만달러)를 시작으로 몽고 시장에 처음 진출했다. 지난 한 이후 작년 6월 MCS 타워(5600만달러) 오피스 공사에 이어 이번 철도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됐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