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신종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점차 여러 지역으로 퍼지는 것은 재래시장과 농장을 오가는 가금류 거래상들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고 홍콩의 보건 전문가가 주장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초청으로 신종 AI를 연구한 말리크 페이리스 홍콩대 공공위생학원 교수는 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조류를 다루는 사람들이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과정에서 조류를 실었던 우리와 차량 등에 묻은 H7N9형 바이러스 때문에 신종 AI가 여러 성(省)에 퍼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H7N9형 바이러스는 지난 3월30일 처음 확인된 이후 지금까지 10개 성에서 환자가 발생했다.

이런 가운데 광둥(廣東)성 둥관(東莞)의 도매시장에서 추출한 닭 표본이 신종 AI 양성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 2002년 홍콩에서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발생했을 때도 농장과 시장을 오간 오염된 가금류 우리가 바이러스가 전파되는데 핵심 요인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페이리스 교수는 현재까지 나온 증거들이 재래시장을 통해 신종 바이러스가 변이를 일으키고 인간에게 전파되는 장소임을 암시하고 있다면서 신종 AI의 확산과 인간 감염을 막으려면 재래시장의 문을 닫는 것이 가장 유용한 조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페이리스 교수는 신종 AI에 감염됐는데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거나 가벼운 '무증상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중국인들을 대상으로 대규모 혈액 표본 조사가 시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연합뉴스) 황희경 특파원 zitro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