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버스·공원 등 다중이용시설 집중 살균·소독

서울시가 중국발(發) H7N9형 신종 조류 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의 유입 차단을 위해 지하철과 버스, 공원 등 공공시설에 대한 살균·소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시는 중국의 노동절 연휴(4월29일∼5월1일)에 중국인 여행객이 대거 유입되면 그 틈에 신종 AI 바이러스가 국내로 침투할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긴장하고 있다.

중국에선 신종 AI 감염자가 100명을 넘어서 지속적으로 늘고 있고, 중국 이외 지역으로는 처음으로 지난 24일 대만에서도 첫 환자가 확인돼 아시아 지역으로 확산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김상범 행정1부시장 주재로 시의 실·국장과 자치구 부구청장, 산하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열어 신종 AI 인체감염 예방 강화 조치를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우선 시민 왕래가 잦은 지하철·버스 등 대중 교통시설, 서울대공원·어린이대공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살균·소독을 기존 2주 한 차례에서 1주 한차례로 늘렸다.

아울러 가축 사육 농가나 축산농가에도 소독횟수를 최대 1주 두 차례로 늘리도록 하는 한편 매주 수요일엔 서울시 전역에서 집중 방역소독을 하기로 했다.
시는 또 예방 활동 강화 차원에서 비축 방역 약품 가운데 살균제 등 6천744통(5천400kg), 손씻기용 비누·물티슈 2만7천344개를 자치구에 배부했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야생 조류의 신종 AI 전파 여부를 감시하기위해 한강 밤섬과 양재천을 포함해 철새도래지 13곳에서 야생조류 배설물 채취 검사도 한다.

시 관계자는 "조류 인플루엔자 예방하려면 중국 여행 때 조류와 가금류 농장 방문을 피하고 조류에게 먹이를 주는 행동을 하지 말라"고 주문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가금류는 완전히 익혀서 먹고 외출 후 손 씻기와 기침 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관리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종 AI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38도 이상의 고열과 기침·숨 가쁨·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생기며 심한 경우 중증 폐렴 양상이 나타난다.

이런 증상이 있으면 가까운 보건소·의료기관을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전문가들이 밝혔다.

신종 AI 바이러스와 관련해 서울 지역 내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원은 국립중앙의료원,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의료원 등이다.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yuls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