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개동 2397가구 대단지…대규모 래미안 타운으로 조성될 예정

삼성물산(대표이사 부회장 정연주)은 전농·답십리뉴타운 전농 7구역을 재개발한 '래미안 전농 크레시티'입주를 오는 30일부터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래미안 전농 크레시티는 지하3층~지상22층 31개동에 2397가구로 이뤄지는 대규모 단지다. 전용 면적은 59㎡ 550가구, 84㎡ 977가구, 121㎡ 457가구 등으로 구성된다.

전농·답십리뉴타운 지역은 래미안 전농 크레시티를 비롯해 인근 답십리 16·18구역 등 총 5600여 가구가 추가로 완성될 계획이어서 대규모 래미안 브랜드 타운이 조성될 전망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지난 3월 30일부터 4월 1일까지 3일간 진행한 입주자 초청행사에 전체 입주민의 96%가 방문해 많은 관심을 보여줬다"며 "입주민들이 래미안 브랜드에 보여준 기대에 보답할 수 있도록 입주일까지 마무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최유리 기자 nowhe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