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병헌에 대한 영향력에 대해 미국 유력지 USA TODAY가 언급했다.

지난 15일 USA TODAY는 지면기사를 통해 많은 할리우드의 영화들이 미국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을 중시하며 해외배우가 관객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는 기획기사 내면서 그 중심으로 이병헌을 언급했다.

이 기사는 “영화 ‘지아이조1’에 비해 후속편 ‘지아이조2’의 해외수익성적은 국내수익 성적의 2배에 다다른다”며 “해외시장은 미국 영화 업계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것은 단연 경제적인 면에서 뿐만이 아니라, 관객들의 만족도 역시 바꿔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BH 제공

이병헌을 언급한 부분을 보면 영화 `지아이조2`에서는 전작보다 한층 커진 비중으로 등장, 섹시한 근육질 몸매를 공개하며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이병헌의 사진이 정 가운데에 자리한 가운데 “특히나 한국의 스타 이병헌은 아시아 시장을 성공리에 개봉시킨 주역이며 개봉 주에 해외 시장 수익을 80.3million(880억)을 창출시킨 건 그의 공이 크다”라고 평가했다. 그들은 현재 해외 영화산업에 미치는 이병헌의 영향력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이병헌의 해외시장 영향력을 할리우드에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영화 ‘지아이조2’의 감독 존추는“해외 시장 성적을 보면서도 또 서울 프리미어 이후 더욱 크게 느낀 것은 이제 더이상 영화는 헐리우드 영화, 아시아 영화등으로 나뉘는게 아니라 글로벌한 영화로 제작해야 한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고 말했다.

이병헌의 차기작인 영화 ‘레드2’의 작가 Jon Hoeber(레드1-2, 배틀쉽 작가)는 “‘지아이조’를 통해 많은 미국 관객들이 그를 알게 되었지만, ‘레드2’를 통해서는 전세계가 그를 알게 될 것이다”며 그의 연기와 캐스팅에 확신을 내비치기도 했다.

‘지아이조’의 제작자인 로렌조 디 보나벤츄라는 “이병헌은 이미 아시아 지역에서는 슈퍼스타이다. 그의 영어가 완벽해짐과 동시의 스톰쉐도우의 비중은 현저히 늘어났으며 그는 나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며 그의 연기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지아이조1’을 통해 아시아권시장에서 이병헌의 영향력을 확인한 파라마운트사에서 ‘지아이조2’의 월드프로모션을 한국에서 시작한 것도 유명한 일화다.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이병헌의 할리우드 진출뿐만 아니라 한효주 역시 일본 현지활동을 위해 히로스에 료코 등이 소속된 후라무와 계약하여 화제가 된 바 있으며 한채영은 미국 최고의 에이전시 CAA와 계약을 체결해 중국 현지에서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하는 등 다양한 방면으로 배우의 글로벌화에 앞장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