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알라룸푸르 중심가, '퍼블릭뱅크' 오피스빌딩 신축 공사

대우건설(6,16070 +1.15%)이 해외건축 거점시장인 말레이시아에서 대형 건축공사를 따냈다.

대우건설은 말레이시아에서 약 1억3000만달러(약 1470억원) 규모의 ‘퍼블릭뱅크 오피스빌딩 신축공사(Public Bank Project)’를 수주했다고 8일 밝혔다.



말레이시아 퍼블릭뱅크 산하의 부동산 개발회사인 퍼블릭홀딩스(Public Holdings Sdn. Bhd.)가 발주한 이 프로젝트는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 시내 중심인 잘란 라자 출란(Jalan Raja Chulan)지역에 지하6층, 지상40층 규모의 오피스건물을 신축하는 공사다.

대우건설이 단독으로 시공을 맡아 이달 착공해 28.5개월 동안 공사를 수행하게 된다. 이 건물은 준공후 말레이시아 주요은행 중 하나인 퍼블릭뱅크의 사옥으로 사용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건축 분야에서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알제리 등지에서 오피스빌딩, 콘도미니엄, 컨벤션센터 등 총 5건, 6억2000만달러의 공사를 수주했다. 올해는 싱가포르 벤데미어 콘도미니엄(1억6300만달러), 알렉산드라 뷰 콘도미니엄(1억4000만달러)에 이어 이번까지 총 3건, 약 4억3000만달러의 건축 수주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말레이시아 텔레콤 사옥(310m)을 비롯해 IB타워(274m), KLCC타워(267m) 등 말레이시아 톱5 초고층 빌딩 3개와 말레이시아 최대 규모의 컨벤션센터의 공사를 수행하며 건축명가로 잘 알려져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