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의 유산' 박원숙-최원영 다정샷 "실제 모자라고 해도 믿겠어~"

입력 2013-04-05 18:30 수정 2013-04-05 18:35

[윤혜영 기자] 배우 박원숙과 최원영의 모자케미 사진이 화제다.

MBC 주말 특별기획 '백년의 유산(극본 구현숙, 연출 주성우)'에서 각각 카리스마 있는 악역 방회장과 마마보이 찌질남 김철규로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주고 있는 박원숙, 최원영의 다정한 모습이 공개된 것.

공개된 사진 속에서 박원숙과 최원영은 드라마의 배경이 되는 방회장의 거실 소파에 앉아 실제 모자지간이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다정다감한 모습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아들 없이는 못사는 엄마 방영자와 엄마 말이라면 일단 듣고 보는 마마보이 김철규로 드라마 속 악역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두 사람이 사진 속에서 훈훈한 분위기를 내뿜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평소 촬영장에서도 서로를 가족 이상으로 챙기며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질투를 받기도 한다는 후문. 특히 최원영은 박원숙과 함께 하는 촬영이 많은 만큼 쉬는 시간을 틈타 함께 대본 연습을 하기도 하고 친 아들처럼 넉살 좋은 농담으로 현장 분위기를 즐겁게 만들고 있고, 박원숙 역시 그를 친 아들처럼 대하며 촬영장을 이끌어가고 있다고.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귀요미 모자네요~ 진짜 미워할 수가 없어요!", "드라마 속에서는 최강 악역 가족이지만 실제로는 이렇게 훈훈하다니", "촬영장에서도 찰떡 호흡인가봐" 등의 열띤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박원숙과 함께 찰떡 호흡을 이어가며 드라마의 재미를 더욱 배가시키고 있는 최원영의 모습은 매주 주말 저녁 9시50분 방송되는 MBC 주말 특별기획 '백년의 유산'을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사진제공: 판타지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2013 만우절, 농담부터 농담같은 비보까지…
▶ MBC 드라마 속 지나친 나이 차이, 케미는 어디에?
▶ '구가의 서' 이승기-수지 "첫인상? 볼수록 매력 있다"
▶ '금나와라 뚝딱' 연정훈 "증권가 소문? 10년 되니 무뎌진다"
▶ [인터뷰] '좋은 친구들' 김민호 "연정훈, 한가인 위해 담배도 끊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