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나연,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 1라운드 산뜻한 출발

입력 2013-04-05 14:06 수정 2013-04-05 14:06
최나연(26·SK텔레콤)이 생애 두 번째 메이저대회 우승과 세계 정상 정복을 향해 힘차게 출발했다.


최나연은 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골프장(파72·6738야드)에서 열린 올 시즌 첫 메이저대회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기록해 4언더파 68타를 써냈다.


최나연은 1라운드에서 함께 경기한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 조디 이워트 셰도프(잉글랜드)와 함께 리더보드 맨 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US여자오픈에서 처음으로 '메이저 퀸'에 오른 최나연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메이저대회 우승트로피를 추가할 뿐만 아니라 세계랭킹 1위에 오를 수 있다.


현재 세계랭킹 3위인 최나연이 우승하고 1위인 스테이시 루이스(미국)가 4위 이하에 그치면 최나연이 1위에 등극한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