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이 건설업계에서 유일하게 입주 예정 아파트를 한번 더 점검하는 '입주자 불만족 점검'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통상 입주 1개월 전에 시행하는 입주자 사전점검 행사인 '힐스테이트 데이' 때 나온 입주자들의 지적사항을 반영해 문제를 개선해 준다. 여기에 추가로 입주 25일 전에 입주 예정 세대를 한번 더 점검해 고객의 불만사항을 사전에 개선해 주고 있다.

2010년 1월부터 실시하고 있는 'CDS(Customer DisSatisfaction) 점검' 활동은 '고객불만 제로'를 지향하는 현대건설만의 특화된 서비스다.
현대건설은 그동안 전 현장에서 골조품질평가제를 시행해 반복적인 하자 발생을 줄여왔다. 여기에 고객들의 불편사항에 사전 대응하는 'CDS 점검' 활동으로 경미한 하자라도 사전에 발견하고 개선해 나가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은 고객 최우선으로 품질수준 향상 및 고객만족 극대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 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차별화된 서비스로 고품격 아파트를 공급하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최유리 기자 nowhe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