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조경제로 일자리 빅뱅 (4) 대기업 수요도 못채우는 이공계 인력

한경·산업기술진흥협회, 121개社 설문

국내 기업 10곳 중 절반은 연구·개발(R&D) 인력 부족으로 미래 사업 준비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R&D 인력을 확보하지 못하는 이유로 양적 부족과 함께 질적인 수준 저하가 더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신문과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대기업 32곳을 포함한 121개 기업을 대상으로 R&D 인력 확보와 관련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 기업의 49.6%(60개)가 ‘연구인력 부족으로 미래 사업 준비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답했다. ‘현재 사업 추진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응답한 기업도 19.8%(24개)에 달해 기업 10곳 중 7곳이 연구인력 부족으로 사업의 정상적인 진행이 어려운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에서 자동차 부품업체를 운영하는 K사장은 “석·박사는 바라지도 않고 대졸 연구원이라도 원하는 만큼 뽑아봤으면 소원이 없겠다”며 “대부분 중소기업은 지방에 있거나 규모가 영세해 R&D 인재난이 대기업보다 훨씬 심각하다”고 하소연했다.

설문조사 결과 현재 기업별로 10곳 중 6곳(62.8%)은 연구인력 충원 계획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이들은 우리 사회의 이공계 기피현상으로 인력 충원이 어렵다고 진단했다. 응답자 중 97.5%(118개)가 ‘기피현상이 있다’고 답했으며, 69.4%(84개)가 ‘기피현상이 있으며 심각하다’고 말했다. 기피현상이 있으나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답한 기업은 28.1%(34개), 기피현상이 없다고 말한 기업은 2.5%(3개)에 불과했다. 47.9%(58개)는 ‘이공계 기피현상이 인력의 질적 수준을 크게 저하시켰다’고 답했고 ‘약간 저하시켰다’는 응답도 43%(52개)에 달했다.

이공계 기피현상의 원인으로는 취업은 쉽지만 승진이 힘든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중 70.3%(85개)는 이공계 전공자가 다른 전공에 비해 취업이 쉽다고 답했다. 하지만 승진할 때 유리하다는 응답비율은 23.9%에 그쳤다.

기업들이 연구인력 부족을 해소하는 방안으로는 외부 위탁이 많았다.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인 53.8%가 ‘R&D 외부 위탁을 확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 다음으로 ‘대안이 없다’는 응답이 13.2%(16개)로 두 번째로 많았다.

최진석 /김병근 기자 iskra@hankyung.com


특별취재팀=김태훈/김형호/김병근/김희경/은정진(중기과학부)/이정호(경제부)/최진석(산업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