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이 사우디 마덴社 (Ma’aden)가 발주한 2억7억 달러(약 3000억원) 규모의 광물 플랜트 사업을 수주했다.

한화건설은 사우디 수도인 리야드 남서쪽 450km 지점 알 휴미야(al humiyah) 지역 인근에 금 원석을 가공해 골드바를 생산하는 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을 수주했다고 20일 밝혔다. 계약은 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을 포함하는 EPCC-LSTK(Lump-sum Turnkey) 방식으로 체결됐다.

사업이 완료되면 여의도 2배 규모의 부지에 연간 200만t의 금 원석을 처리하는 시설과 110km에 이르는 메인 진입로와 200여명이 생활하게 될 거주 및 연구시설 등이 함께 들어서게 된다. 계약금액은 2.7억 달러이며 공사기간은 24개월이다.
마덴(Ma’aden)社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광물회사로 금,은,다이아몬드, 알루미늄 등의 광물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2007년 이 회사가 발주한 2억8000만 달러 규모의 발전 및 담수 플랜트를 수주해 완료했다.

진영대 한화건설 부사장은 “이번 프로젝트의 수주를 통해 금속/제련 플랜트 분야로 공종을 새롭게 확대했다"며 "2007년에 이어 사우디 국영 광물회사인 마덴사로부터 역량과 기술에 대한 신뢰를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화건설은 올해 해외영업을 확대하고 신성장동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2015년까지 매년 25%의 해외성장률을 유지해 해외매출 65%의 글로벌 건설사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