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자야제주리조트주식회사와 포스코건설은 7일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예래동 인근 사업부지에서 ‘제주 에어레스트 시티 – 곶자왈 빌리지’(조감도)의 착공식을 열었다.


버자야제주리조트주식회사는 말레이시아 버자야그룹과 국토교통부 산하 공기관인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합작 투자해 설립한 법인이다. 제주 에어레스트 시티의 개발을 추진하기 위한 특수목적법인이다.

이날 착공식에는 탄 쓰리 빈센트 탄(Tan Sri Dato' Seri Vincent Tan) 버자야그룹 회장, 응수이린 (Dato' Francis Ng Sooi Lin) 버자야랜드 사장, 한만희 국토부 차관, 우근민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변정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 정동화 포스코건설 부회장 등 사업관계자 약 300여 명이 참석했다.

‘제주 에어레스트 시티’ 프로젝트는 제주도를 국제자유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JDC가 추진하는 6대 핵심프로젝트 사업 중 하나다. 제주 서귀포 예래동 일대 약 22만5천 평 부지에 2017년 까지 고급호텔, 콘도미니엄 등 다양한 숙박시설과 복합 쇼핑몰, 의료센터, 카지노 등이 포함된 휴양형 주거단지 조성하는 사업이다.
약 2조5000억원이 투자 되는 제주도 내 최대 규모의 리조트 개발사업이다. 버자야그룹은 1250여억원을 투자하는데, 이는 국내 관광사업 분야에 외국인 직접투자로는 최대 수준이다.

‘곶자왈 빌리지’는‘제주 에어레스트 시티’의 1단계 사업이다. 단지 내 가장 전망이 좋은 해안가에 총 147개동 규모의 콘도미니엄 단지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고급 단독형 콘도미니엄인 씨사이드 메종(Seaside Maison) 51개동과 상가시설과 콘도시설이 결합한 ‘마켓 워크(Market Walk)’ 96개동으로 구성됐다. 시공사인 포스코건설은 총 공사비 1,452억원의 투입해 지하1층, 지상 3층의 콘도미니엄147개동을 건설한다. 완공시기는 2015년 4월이다.

응수이린 버자야랜드 및 BJR 대표는 "제주 에어레스트 시티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제주도가 국제자유도시로 부상하는데 일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